총 게시물 2,046건, 최근 2 건
   

밴쿠버 부동산, '외국인세' 도입 한달 만에 거래 감소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6-09-06 (화) 06:35


(밴쿠버=연합뉴스)  수년째 과열 상을 보이던 캐나다 밴쿠버 일원의 주택 거래가 외국인 취득세 도입 후 한 달 만에 뚜렷한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현지 언론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밴쿠버 부동산협회는 이날 월간 부동산 시장 동향 보고서를 통해 지난달 광역 밴쿠버 일대의 주택 거래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4년 이래 최저 수준으로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가 광역 밴쿠버 일원을 대상으로 외국인의 부동산 구매 시 특별 취득세 15%를 부과키로 한 시장 억제책을 시행한 지 한 달 만에 나타난 변화이다.

BC 주 정부는 지난 수년 간 지속해서 치솟는 부동산 가격으로 과열 양상을 보이는 시장이 외국인, 특히 중국 자본의 투기 구매로 인한 것으로 파악하고 지난달 2일부터 외국인을 대상으로 취득세를 부과하는 새로운 세제를 전격 도입, 시행했다. 외국인 취득세제가 시행되는 지역은 밴쿠버 시를 포함해 인근 20개 도시 지자체이다.

이 기간 광역 밴쿠버 일대에서 거래된 주택은 단독 주택과 아파트, 타운하우스 등을 포함해 모두 2천389채로 집계됐으며 이 가운데 가장 활발한 거래 동향을 보이던 단독 주택 거래 건수가 지난해보다 44.6% 줄어든 715건으로 주택 유형별로 가장 큰 변화를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단독 주택의 평균 거래 가격은 147만 캐나다달러(약 12억6천만원)로 1년 전보다 0.3%, 전달보다는 16.7%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거래 추이는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던 밴쿠버 부동산 시장이 냉각 조정기에 들어섰다는 분석을 낳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밝혔다.

협회의 댄 모리슨 회장은 새로운 부동산 세제가 해외 및 국내 수요층에 모두 불확실성을 높이고 있다며 "외국인 구매층은 투자 및 구매 의향을 저울질하고 있고 국내 수요층 역시 그 여파를 주시, 관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거래 감소 현상이 외국인 취득세 도입이 직접적 이유인지, 지속해서 이어질 것인지를 속단하기는 아직 이르다는 견해도 나오고 있다.

한 전문가는 "이 지역 부동산 시장이 이미 지난 수개월 전부터 하향 기미를 보여왔다"며 "외국인 취득세 도입으로 외국 자본이 주춤하면서 일정 부분 이 추세를 가속한 측면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신세제의 시장 파급 효과를 제대로 파악하기 위해서는 향후 몇 달간 동향을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