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417건, 최근 0 건
   

캐나다 정부 "NAFTA 재협상 때 성평등·기후변화 등 적극 반영"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7-08-15 (화) 08:01


【서울=뉴시스】 캐나다 정부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개시일(16일)을 이틀 앞둔 14일(현지시간) "노동권과 환경보호 강화 뿐만 아니라 젠더(성), 원주민 권리 등에 있어서도 완전히 새로운 장을 추가하겠다"고 기염을 토했다. 

 캐나다 공영  CBC 방송, 뉴욕타임스(NYT)등의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티나 프릴랜드 외무장관은 14일 오타와 대학에서 열린 강연회에서 "23년된 나프타를 보다 진보적으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이런 진보적인 요소들이 현대화된 나프타가 모범적인 자유무역협상일 뿐만 아니라 공정무역 협상이란 점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프릴랜드 장관은  "우리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우리의 남쪽 친구들(미국과 멕시코)에게 캐나다는 미국의 최대 수출시장이며, 중국과 영국, 일본을 합친 것보다 더 많이 미국으로부터 수입한다는 점을 설명했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 인들을 미국 국민의 일자리를 빼앗가는 성폭행범으로 언급했던 데 대해 "국가가 해야할 첫번째 중요한 것은 타인(타국)을 희생양으로 삼는 것을 피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프릴랜드 외무장관은 이날 의회 국제무역위원회에서도 나프타를 보다 진보적인 것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부가 구체적으로 어떤 제안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CBC 방송은 캐나다 정부가 나프타 재협상에서 내놓을 요구사항을 10가지로 확정했다고 14일 보도했다. 10가지 요구사항은 ▲노동법 강화 ▲투자 유치를 위한 환경보호 관련 법규 완화 금지 ▲성평등 강화 ▲원주민 권리 강화▲투자자-국가 분쟁조정(ISDS) 과정 개혁 ▲조달(procure) 확대 ▲전문직 종사자의 이동자유 확대 ▲캐나다 낙농 및 양계업에 대한 공급 관리 시스템 보호 ▲문화 예외 보호 ▲반덤핑 관련 규제 유지 등이다.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