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417건, 최근 0 건
   

캐나다 의회, 북한 미사일 긴급회의…"미 MD체제 참여 논의키로"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7-08-23 (수) 08:09


(밴쿠버=연합뉴스)  북한 핵·미사일을 둘러싸고 미국과 북한 간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캐나다 의회가 긴급회의를 갖고 북한 공격 시 방어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하원 국방위원회는 22일(현지시간) 북한 미사일 위기를 논의하기 위한 긴급 현안 회의를 조만간 갖기로 했다고 캐나다 통신 등이 전했다.

현재 하원은 하계 휴회 기간으로 상임 위원회가 휴회 중 긴급 현안 회의를 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회의에서는 북한 핵·미사일 문제의 현황에 대한 정부 측의 보고를 듣고 북한의 공격 가능성 및 방어 대책 등을 추궁할 예정이다.

특히 북핵 위기가 높아지면서 정가에서 부쩍 거론되는 미국 미사일 방어(MD) 체제 참여 문제가 본격 논의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캐나다는 지난 2005년 자유당의 폴 마틴 정부 때 미국 MD 체제에 참여하지 않기로 한 이후 보수당 정부가 집권 10년간 같은 보조를 취했고 현 자유당 정부도 이를 견지하고 있다.

때문에 의회에서 여야가 함께 미국 MD 체제 참여 문제를 본격 논의하는 것은 국방 정책의 큰 전환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 현 자유당 정부는 캐나다와 미국 양국이 북미 방어 체제 정비 작업의 하나로 북한 탄도 미사일 위협을 논의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자유당의 유력 국방 전문가인 마크 게런스턴 의원은 폴 마틴 정부 당시 MD 불참 정책을 정립한 이후 현재 상황은 크게 달라졌다고 지적하면서 MD 참여론을 적극 주도하고 나서 눈길을 끈다.

그는 이날 국방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개인적으로 이 문제에 대한 캐나다의 역할을 검토하기 시작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10여 년이 지난 이 시점은 이 문제를 다시 논의할 적기"라고 밝혔다.

또 다른 자유당 의원은 미국이 미사일 방어에 1억 달러를 투입하는 데 비해 캐나다의 국방 자원은 제한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비해 제1야당인 보수당은 직접 언급을 삼가면서도 곧 소집될 국방위를 통해 구체적 방침을 정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수당의 국방 전문가는 "예전과 달리 이제부터는 미국과의 공조를 위한 최선의 방안을 강구해야 할 때"라며 "새로운 안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와 어떻게 협력할 수 있을지를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좌파 성향의 신민주당(NDP)은 명시적으로 MD 참여를 반대하고 있다.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