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383건, 최근 0 건
   

삼성물산, 50억 달러 규모 캐나다 온타리오 발전단지 완공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8-04-10 (화) 10:40


(서울=연합뉴스) 삼성물산이 10년간 캐나다 온타리오주에서 진행한 50억 달러 규모의 풍력·태양광 발전단지 공사를 모두 완료했다.

10일 삼성물산 상사부문은 최근 온타리오주 차탐켄트(Chatham-Kent) 지역의 100MW 규모 노스켄트(North Kent) 풍력단지 완공을 끝으로 "온타리오 프로젝트" 모든 공사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삼성물산이 2008년부터 3단계로 나눠 진행한 "온타리오 프로젝트"는 총 50억 달러 규모로, 10개 발전단지를 건설하는 계획으로 짜였다.

전체 프로젝트가 모두 순차적으로 완료됨에 따라 발전소가 정상 가동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

삼성물산은 이 프로젝트가 선진시장에 선제적으로 진행한 "제안형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소개했다.

기존 개도국 시장을 중심으로 "발주→입찰→수주→건설" 순서로 진행되는 사업 방식을 벗어나 맞춤형 프로젝트를 제안해 사업을 따냈기 때문이다

삼성물산은 2008년 당시 청정 에너지원 확보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관심이 많던 온타리오주 정부에 맞춤형으로 "신재생 발전단지 조성안"을 먼저 제안했다.

주 정부가 이를 수락하면서 2010년 기본계약(GEIA)을 맺으며 사업을 본격화했다.

삼성물산은 2012년 할디만드(Hardimand) 지역에 발전단지 조성을 시작으로 한반도의 5배에 달하는 넓은 지역에 10개 발전단지를 개발·조성하는 사업을 순차적으로 진행했다.

삼성물산은 "이번 프로젝트로 향후 20년간 온타리오주 전력청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북미 지역에서 신재생 발전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