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380건, 최근 0 건
   

롯데홈쇼핑 '상품권깡'으로 비자금, '대포폰'으로 불법로비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6-07-07 (목) 09:22


(서울=연합뉴스) 롯데홈쇼핑의 비자금 조성과 금품 로비 의혹을 뒷받침하는 단서가 끊임 없이 드러나고 있다.

검찰의 수사 과정에서 비자금 조성 정황이 포착된 데 이어 대표이사까지 차명 휴대전화인 소위 '대포폰'을 사용한 사실이 들통났다.

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롯데홈쇼핑 강현구 대표이사를 비롯한 여러 명의 임직원들이 대포폰을 사용한 사실을 적발했다.

대포폰을 사용한 이들은 채널 재승인을 비롯한 대관 업무 담당자들이었다. 이들은 미래창조과학부 고위 공무원을 상대로 금품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지난 10일 롯데홈쇼핑 압수수색 과정에서 실제 사용된 대포폰 3∼4대를 압수했다.

검찰 관계자는 "여러 대의 대포폰을 나눠서 쓴 흔적이 나타났다"며 "대표이사를 비롯해 인허가 담당자들은 모두 사용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대포폰은 강 대표이사가 직원들에게 사용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 대표이사와 롯데홈쇼핑 인허가 담당 임직원들은 지난해 초부터 대포폰을 썼다.

검찰은 대포폰 사용자들이 공무원 금품 로비 의혹에 연루돼 있을 가능성이 크다로 보고 해당 휴대전화의 통화내역 등을 추적하고 있다.

롯데홈쇼핑이 인허가 로비 목적으로 쓰기 위해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도 추가로 드러났다.

롯데홈쇼핑 일부 임직원들이 회삿돈으로 매입한 상품권을 현금화하는 이른바 '상품권깡'을 통해 로비 자금을 끌어모은 단서가 검찰에 확보됐다.

앞서 검찰은 롯데홈쇼핑이 임직원에게 지급할 급여를 부풀려 잡은 뒤 일부 금액을 되돌려 받는 수법으로 비자금을 만든 정황도 확인했다.

검찰은 비자금의 흐름을 쫓고 있다. 홈쇼핑 채널 재승인 심사를 맡는 미래부 고위 공무원들에게 금품이 뿌려졌는지가 핵심 수사 대상이다.

롯데홈쇼핑은 작년 4월 홈쇼핑 채널 재승인 심사 과정에서 불리한 평가 요소를 누락한 채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뒤 금품 로비를 벌여 심사에 통과했다는 의혹에 휩싸여 있다.

감사원 감사 결과도 이 같은 의혹을 뒷받침한다.

롯데홈쇼핑은 작년 4월 미래창조과학부에 최종 사업계획서인 2차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서 배임수재 혐의로 유죄 선고받은 신 헌 전 대표 등의 처벌 전력을 일부 누락했다고 감사원은 밝혔다.

이 과정에서 미래부 공무원들은 세부심사 항목과 배점 등이 기재된 대외비 문건을 롯데홈쇼핑에 유출했고 결격 사유가 있는 심사위원들이 재승인 심사에 참여한 사실도 확인됐다.

검찰은 당시 재승인 업무를 담당한 미래부 국장 A씨와 사무관 B씨의 주변 계좌를 뒤지면서 롯데 측으로부터 금품로비를 받은 게 아닌지 확인하고 있다.

또 이런 금품 로비 의혹에 깊이 관여한 것으로 지목된 강 대표이사를 조만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