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300건, 최근 3 건
   

여야 원내대표 회동, 강경화 접점 못찾아…개헌특위 연장엔 합의

글쓴이 : KH CANADA 날짜 : 2017-06-15 (목) 09:36


(서울=연합뉴스)  여야는 15일 4당 원내대표 회동을 열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과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방안을 협의했지만, 입장차를 좁히는 데 실패했다.

다만 개헌 문제를 본격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국회 개헌특위 활동기한을 연장하고, 선거구제 개편 문제를 다루기 위해 법안심사권을 부여하는 정치개혁특위를 설치하는 데는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정우택, 국민의당 김동철,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한 식당에서 회동했다.

야 3당 원내대표들은 이 자리에서 강 후보자가 외교부 수장으로서 부적격이라는 입장을 재차 확인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하면 안 된다고 요구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임명 강행 시 앞으로 정국운영에 상당한 우려를 표시했다"며 "우 원내대표가 청와대에 이런 뜻을 전달해주고 대통령이 재고하기를 요청하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면 정국 경색이 불 보듯 뻔하니 임명을 재고해달라는 (야 3당의)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에 "야당의 요청이 있었지만 여당은 충분한 역량이 된다는 판단이 있어서 서로 다른 견해를 갖고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음을 피력했다.

우 원내대표는 추경안이 원만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강 후보자 거취와 별개로 조속한 심사 착수가 필요하다고 호소했지만 야 3당 원내대표들은 "강 후보자를 임명하면 더 어려워진다", "추경 요건에 해당하는지 의문이 많다"고 맞서 진전을 보지 못했다.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 문제도 강 후보자 거취를 둘러싼 이견 때문에 합의를 하지 못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대통령 친인척 등의 비위감찰을 목적으로 하는 특별감찰관 추천 방식을 놓고도 입장차를 보였다.

특별감찰관은 여야가 3명을 추천하면 대통령이 지명하는 방식으로 임명된다. 야당 원내대표들은 야당에 추천권을 맡길 것을 요구했지만 우 원내대표는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Copyright ⓒ Yorkpost.ca. All rights reserved.